Create your own shelf sign up

Together we find better books

[−]
  • 검색 Conteggio caratteri ISBN valido ISBN non valido Codice a barre valido Codice a barre non valido loading search

총, 균, 쇠

(무기, 병균, 금속은 인류의 운명을 어떻게 바꿨는가)

By

출판사: 문학사상사

4.4
(3335)

Language:한국어 | Number of Pages: 751 | Format: Others | 다른 언어로: (다른 언어) English , Chi traditional , Chi simplified , Spanish , Italian , Finnish , Danish , Polish

Isbn-10: 8970127240 | Isbn-13: 9788970127248 | Publish date: 

Translator: 김진준

Category: History , Science & Nature , Social Science

Do you like 총, 균, 쇠 ?
Join aNobii to see if your friends read it, and discover similar books!

Sign up for free
도서 정보
왜 어떤 민족들은 다른 민족들의 정복과 지배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말았는가. 왜 원주민들은 유라시아인들에 의해 도태되고 말았는가. 왜 각 대륙들마다 문명의 발달 속도에 차이가 생겨났는가. '인간 사회의 다양한 문명은 어디서 비롯되는가?'라는 의문을 명쾌하게 분석하여 1998년 퓰리처 상을 수상한 책. 2005년 12월 새롭게 개정신판이 출간되었다.

진화생물학자인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총기와 병균과 금속이 역사에 미친 엄청난 영향에 대해 분석한다. 일단 수렵 채집 단계를 넘어서 농경을 하게 된 사회들은 문자와 기술, 정부, 제도뿐만 아니라 사악한 병원균과 강력한 무기들도 개발할 수 있었다. 그러한 사회들은 질병과 무기의 도움으로 다른 민족들을 희생시키며 자신들의 삶의 터전을 새로운 지역으로 확장했다. 지난 500여 년간 유럽인이 자행한 비유럽인 정복은 이러한 과정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이번에 발간된 개정신판에는 특별히 '일본인은 어디에서 왔는가'라는 논문을 실어 현대 일본인의 조상이 누구인지를 추적한다. 그는 이 논문에서 규모는 명확하지 않지만 한국인의 이주가 분명 현대 일본인에게 막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쪽에 손을 들어주고 있어 흥미롭게 읽힌다.* 인류 문명의 수수께끼를 새로운 시각으로 풀어낸 명저!
개정신판 〈특별증보면〉서 “일본인의 조상은 한국인”이라고 주장

▶ 인종주의적 설명 방식을 뒤집는, 문명 발전에 관한 새로운 보고서
왜 어떤 민족들은 다른 민족들의 정복과 지배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말았는가. 왜 원주민들은 유라시아인들에 의해 도태되고 말았는가. 왜 각 대륙들마다 문명의 발달 속도에 차이가 생겨났는가. “인간 사회의 다양한 문명은 어디서 비롯되는가?”라는 의문을 명쾌하게 분석한 명저!
진화생물학자인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1998년 퓰리처 상을 수상한 이 역저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난 역사의 경향을 실제로 만들어낸 환경적 요소들을 밝힘으로써, 인종주의적 이론의 허구를 벗겨낸다. 그는 뉴기니 원주민과 아메리카 원주민에서부터 현대 유럽인과 일본인에 이르기까지 세계 각지의 인간 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어나간다.

▶ 환경이 불러온 대륙 간 발달 속도 차이
이야기는 모든 인류가 아직 수렵과 채집으로 살아가던 13000년 전 석기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때부터 각 대륙에 살고 있던 인류 사회들은 서로 다른 길을 걷기 시작했다. 비옥한 초승달 지대, 중국, 중앙아메리카, 미국 동남부와 그 밖의 다른 지역에서 야생 동식물을 일찍부터 가축화?작물화한 사실은 그 지역 민족들이 다른 민족들보다 앞설 수 있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왜 밀과 옥수수, 소와 돼지, 그리고 현대의 주요 작물이 된 농작물과 가축들은 특정 지역에서만 작물화?가축화되었을까? 이 책은 그 원인이 관습도, 인종차도 아닌 환경임을 밝힌다.

▶ 총기와 병균과 금속이 역사에 미친 엄청난 영향
일단 수렵 채집 단계를 넘어서 농경을 하게 된 사회들은 문자와 기술, 정부, 제도뿐만 아니라 사악한 병원균과 강력한 무기들도 개발할 수 있었다. 그러한 사회들은 질병과 무기의 도움으로 다른 민족들을 희생시키며 자신들의 삶의 터전을 새로운 지역으로 확장했다. 지난 500여 년간 유럽인이 자행한 비유럽인 정복은 이러한 과정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유럽인이 아메리카 대륙에 들어간 후 질병과 전쟁으로 95%의 원주민이 죽고 만 것이다. 일단 앞서게 된 유라시아 대륙은 지금도 세계를 경제적, 정치적으로 지배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상황이 뒤집힐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저자는 말한다.


* 특별 증보면 <일본인은 어디에서 왔는가> 추가 수록!
“일본인은 누구이며, 언제 어디에서 일본으로 건너온 사람들인가”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이번 《총, 균, 쇠》의 증보된 지면을 통해 현대 일본인의 조상이 누구인지를 추적한다.
일본인의 기원에 대한 학설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고대 일본의 조몬인이 진화했다는 주장, 한국인의 대규모 이동의 결과로 유전적?문화적으로 형성된 야요이인의 후손이라는 주장, 한국에서의 이주는 인정하지만 그것은 소규모였을 뿐이라는 절충적 주장이 그것이다. 이 중 저자는 규모는 명확하지 않지만 한국인의 이주가 분명 현대 일본인에게 막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쪽에 손을 든다.
그 첫 번째 근거는 유전자 분석이다. 현대 일본인의 유전자를 분석했을 때 한국인과 야요이인의 비율이 조몬인 유전자 비율보다 우세하다. 두 번째 근거는 언어다. 사실 일본어와 한국어는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에 이는 한국인 기원설은 반박하는 증거로 더 많이 쓰인다. 그러나 저자는 현대 한국어는 신라어에서 비롯됐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일본은 신라와는 그리 긴밀한 관계를 갖지 않았기 때문이다. 고대 삼국시대의 한국어는 현재보다 훨씬 다양했으며, 일부 전해지는 고구려 단어는 한국어보다 오히려 일본어와 비슷하다.

결국 이러한 모든 사실에 비춰볼 때 한국과 일본은 성장기를 함께 보낸 쌍둥이와도 같다고 저자는 말한다. 동아시아의 평화는 양국이 고대에 쌓았던 것과 같은 유대를 재발견할 때 비로소 찾을 수 있다는 얘기다. [예스24 제공]
Sorting by
  • 4

    una storia diversa

    un saggio molto corposo che spiega il perchè delle diverse evoluzioni dei popoli in modo inaspettato. sarebbero l'ecologia e l'ambiente a detemrinare la maggior parte delle differenze. da leggere per ...계속

    un saggio molto corposo che spiega il perchè delle diverse evoluzioni dei popoli in modo inaspettato. sarebbero l'ecologia e l'ambiente a detemrinare la maggior parte delle differenze. da leggere per capire meglio anche le differenze di oggi.

    이/가 쓴 피드백입니다. 

  • 5

    科普書的好選擇

    第一次看科普的書

    作者的學識淵博,此書深入淺出,非常值得一看
    雖然中後段讓我吃足苦頭
    還是閱讀完

    이/가 쓴 피드백입니다. 

  • 4

    Libro e teorie di cui avevo sentito parlare molto, dopo averlo letto posso dire che la fama è meritata, anche se ogni tanto il libro sembra un po' ripetitivo.

    이/가 쓴 피드백입니다. 

  • 4

    Un ottimo paio di occhiali

    Il libro rappresenta un tentativo in una direzione coraggiosa e necessaria, quello della multidisciplinarità nell'era delle specializzazioni. E il tema è più attuale che mai: inserire la storia umana, ...계속

    Il libro rappresenta un tentativo in una direzione coraggiosa e necessaria, quello della multidisciplinarità nell'era delle specializzazioni. E il tema è più attuale che mai: inserire la storia umana, con le sue glorie e miserie, nell'onda lunga del tempo geologico, nel contesto dell'evoluzione del nostro pianeta a partire dall'ultima glaciazione, e strapparla così alle ristrettezze della storia comunemente intesa. Nell'interpretazione di Diamond la geografia e le condizoni ambientali si fondono con storia e antropologia per spiegare il divario tra paesi ricchi e paesi poveri, tra paesi aggressori e aggrediti. Gli argomenti sono così ragionevoli, convincenti e talvolta ovvi che molto spesso il lettore esclamerà "come mai non ci avevo pensato?" Com'era inevitabile per un tema così vasto,il libro presenta vari punti critici. Il primo è che, nonostante gli sforzi in senso contrario, il libro pecca di un certo riduzionismo della cultura a fattori deterministici. Inoltre, l'autore sta attento a ribadire che i fattori da lui individuati dell'attuale supremazia occidentale non sono indici di superiorità culturale o morale, ma dà troppo spesso per scontato che per avere una società prospera bisogni per forza percorrere proprio i passi intrapresi dagli europei. La scrittura è particolare: da un lato piacevole, scorrevole e brillante, dall'altro con una certa tendenza a ripetizioni non necessarie (ma comunque utili a un profano per fissare temi cui non è avvezzo).
    Ad ogni modo, se si tiene conto del il bias di partenza, quello del punto di vista di un esponente della società americana e della scienza, le idee di Diamond sono assolutamente necessarie per allargare gli orizzonti in un tempo in cui un occidente narcisista e miope crede di essere un'entità superiore e staccata dal resto dell'umanità e del pianeta. Un paio di occhiali eccezionale.

    이/가 쓴 피드백입니다. 

  • 3

    Interessante saggio che tenta di spiegare perché alcuni popoli hanno sviluppato le loro competenze a scapito di altri, imputando le ragioni del progresso all'uso di armi, alla scoperta dell'acciaio e ...계속

    Interessante saggio che tenta di spiegare perché alcuni popoli hanno sviluppato le loro competenze a scapito di altri, imputando le ragioni del progresso all'uso di armi, alla scoperta dell'acciaio e alle devastanti malattie che hanno sterminato migliaia di persone.
    A mio avviso un po' troppo lungo e a tratti assai ripetitivo.

    이/가 쓴 피드백입니다. 

  • 3

    Saggio interessante per chi, come me, non è esperto della materia. Una veloce panoramica delle principali cause per cui siamo arrivati alla situazione attuale che mette bene in risalto la fortuna di n ...계속

    Saggio interessante per chi, come me, non è esperto della materia. Una veloce panoramica delle principali cause per cui siamo arrivati alla situazione attuale che mette bene in risalto la fortuna di nascere da una parte del pianeta invece che in un'altra. Non ho molto apprezzato il continuo ripetere certi argomenti, vabbè che non sono esperta ma non sono di coccio! Se mi dici due volte che una zona è favorita perchè ha più piante, più animali e una posizione migliore lo capisco, non c'è bisogno che me lo ripeti ogni tre pagine.
    Ho trovato invece molto interessante la parte dedicata alla nascita della scrittura, una cosa su cui non avevo mai riflettuto a fondo e mi piacerebbe approfondire l'argomento.

    이/가 쓴 피드백입니다. 

  • 1

    ohibò

    ottimo progetto, pessima realizzazione: scritto male, tradotto peggio, inevitabilmente. Tesi affastellate disordinatamente, sviluppate senza logica e spesso smentite da ricerche più recenti.
    veramente ...계속

    ottimo progetto, pessima realizzazione: scritto male, tradotto peggio, inevitabilmente. Tesi affastellate disordinatamente, sviluppate senza logica e spesso smentite da ricerche più recenti.
    veramente un peccato.

    이/가 쓴 피드백입니다. 

Sorting by